전시회

홈  >  뉴스  >  전시회

[SG]2019 KOSIGN 리뷰

2019-12-10
조회수 3964

일시 : 2019. 11. 28~11.30

장소 : 코엑스(Coex)

진행 : 코엑스(Coex), 한국옥외광고협회(KOAA)



코스테크는 휴프라임과 협업하여 11월 28일 부터 11월 30일까지 총 3일간 코엑스에서 개최하는 Kosign 2019에 총 44부스의 규모로

참가하였습니다.

 

이번 전시회애서는 더 많은 솔루션을 보여드리기 위해 총 21대의 장비(무토그라프텍리코, Super X 시리즈, Smart UV 시리즈,

셔츠 프린터) 를 전시하였으며수성전사솔벤트, UV, 라텍스 커팅기 등 다방면의 프린터들을 전시하여 수많은 어플리케이션의

실현이 가능함을 보여드렸습니다.



무토에서 새로이 출시 된 솔벤트 장비인 XPJ-1682SR 그리고 XPJ-1641S에 대한 문의가 가장 많았으며

새로 출시 된 XPJ 시리즈는 7색 출력이 가능하여 다양하고 섬세한 색상구현을 이루어 냈으며 이를 바탕으로 더 좋은 품질과 고객의

편의성에 중점을 두고 만들어진 제품으로 기존 대비 훨씬 더 뛰어난 출력 품질을 보장 할 수 있습니다.

XPJ 시리즈를 보신 고객님들께서는 역시 무토라며 감탄하셨고 한 고객 분께서는 예전부터 무토를 굉장히 좋아 하신다며

XPJ 시리즈의출력 퍼포먼스를 오랫동안 구경하고 사진도 찍으시며 역시 실망시키지 않는 브랜드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으셨습니다.

이러한 긍정적인 반응에 힘입어 많은 분들께서 상담을 진행해 주셨으며구매를 진행하신 분들도 계셨습니다.



그라프텍에서도 금번 전시회에 신 장비를 대거 출품하였습니다CE6000의 업그레이드 버전인 CE7000 시리즈와,

FC8600의 새로운 버젼인 FC9000 모두 커팅기의 명가라는 명성에 걸맞은 신 장비라며 극찬해주셨으며 CE6000을 이

미 보유 중인 고객분들께서도 흥미로워 하시며 문의해주셨습니다. FC9000은 많은 기능(돔보 마크 센서 업그레이드,

바코드 인식기능 등)들이 추가되어 사용자의 편의성을 한 단계 올려주어 많은 분들께서 빠른 출시를 원한다고

말씀하실 정도로 높은 기대감을 나타내주셨습니다.

 

그 외에도 Smart UV 시리즈, Super X 시리즈티셔츠 프린터 F3은 핫이슈로 떠올랐습니다.



'발걸음을 멈추게 만드는 Super X 시리즈'

가성비 끝판왕인 Super X1602는 현수막 모드 32헤베의 퍼포먼스를 보여주며 550만원(전시회 기간 특별가 – 수성장비 기준)의

파격적인 가격을 선보여 많은 분들께서 상담을 진행하셨고구매로 이어진 건도 다수 있었습니다.

새로이 출시 된 Super X1804는 최대 속도 155헤베의 4헤드 장비로 1100만원(전시회특별 가)로 진행 되면서 

많은 고객님들께서 문의를 주셨으며구매 의사를 보여주셨습니다.



'Smart UV 시리즈'

새로 출시된 IH-1810TU와 SUF-6090T에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셨습니다. IH-1810TU 장비는 헤드를 2줄로 배열,

최고 속도 38헤배(4pass)의 퍼포먼스를 보여 몇몇 고객 분들께서는 솔벤트 장비를 대체할 수 있을 정도의

속도와 퀄리티를 보여주는 몇 안 되는 UV장비라는 칭찬을 아끼시지 않으셨습니다

 

소형 평판 장비인 SUF-6090T1헤드 1칼라로 속도가 더 빨라졌으며 콤팩트한 사이즈로

좁은장소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과 다수의 특수 어플리케이션이 가능하다는 면에서 많은 고객님들께서

긍정적인 반응을 보여주셨고 상담 및 구매를 진행하신 분들도 계셨습니다.  



'신제품 티셔츠 프린터기 F3'

티셔츠 프린터기 F3은 산업용 헤드 6개를 탑재하여 시간 당 105(어두운원단 기준)의 티셔츠에 출력할 수 있습니다.

전시회 기간에는 F3로 찍은 샘플과 구동 영상을 디스플레이 해놓았는데 샘플의 고퀄리티에 놀라 문의를 하시는 분들도

많았으며추가 데모를 요청 하시는 등 많은 호응을 해주셨습니다.

 

Kosign 기간 내 당사 부스를 방문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 드리며, 코스테크(주)의 독보적이고 차별화 된

기술력으로 고객분들의 성장과 성공을 위해 항상 고민하고 앞으로 나아가도록 하겠습니다.